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국립묘지 안장은 안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국립묘지 안장은 안 해

[앵커]

정부가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를 오는 30일까지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했습니다.

이 기간 김부겸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을 맡고, 공공기관에는 조기가 게양되는데요.

국립묘지 안장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장은 전·현직 대통령이나 국가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추앙을 받는 사람이 서거했을 때 치르는 장례 절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