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종신 "장항준♥김은희, 떼돈 버는 집 같아…집값도 ↑" (김장장TV)[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윤종신이 장항준과 오랜 시간 절친으로 남는 비결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김진수, 장항준, 장현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김장장TV 이십세기들'(이하 '김장장TV')에는 '돈 많이 번 장항준! 왜 아직도 윤종신한텐 얻어먹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한 구독자는 장항준과 윤종신이 오래오래 좋은 친구로 남을 수 있는 비결에 대해 물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종신은 "서로에게 뭘 바라는 게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항준이한테 살아만 있었달라고 했다. 항준이가 참 좋은 게 웃음을 잃지 않는다. 2000년대 초반을 보면, 그 상황에서 인상을 안 찌푸리기가 쉽지 않았다. 그 당시 '장항준-김은희 부부는 뭐가 그렇게 좋지' 생각했는데 집값 얘기 들으니까 좋은 게 많았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장항준은 실소하며 "그 당시에는 집값이 오르고 있는지 몰랐다"라고 해명했다. 윤종신은 "이런 집은 문을 열면 근심 걱정이 가득해야 하는데 항상 떼돈 벌고 있는 집 같았다. 그래서 집 가는 게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당시 집을 사기 위해 은행 대출 5000만 원을 받았다는 장항준은 "죽을 때까지 갚을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그런데 대출금을 조금씩 갚는 재미가 있더라"라고 전하기도 했다.

질문에 대한 답이 산으로 가자 김진수는 다시 "오랜 친구로 남은 비결이 뭐냐"고 물었다. 윤종신은 "서로 바라는 게 없는 거다"라고 말했고 장항준은 "바라는 것도 퐁퐁같은 세제나 먹을 거였다"라고 답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들은 윤종신은 "없으면 새우깡에 소주 먹고 그러기 마련인데, 회나 고기를 사달라고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장항준은 "우리가 아무리 돈도 없고 미래도 없었지만 술 먹을 땐 맛있는 걸 먹고 싶은 거다"라고 설명했다.

한 구독자는 장항준 감독이 윤종신에게 선물하거나 사준 것 중에 가장 큰 것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윤종신은 "얘는 은희가 돈을 그렇게 벌어도 계산은 내가 한다. 은희가 훨씬 더 잘 버는데 그렇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장항준은 "부유하거나 넉넉한 사람들한테는 돈이 아깝다. 후배들이나 친구들한테는 다 산다. 사다 보니까 부유하지 못한 사람에게 먹이는 기분을 알겠더라. 내가 가진 걸 베푸는 게 즐거웠다"라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장장TV이십세기들' 화면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