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튼의 정강이 투혼…애틀랜타 WS 1차전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WS) 1차전. 애틀랜타 선발 찰리 모튼이 2회 휴스턴 선두타자 유리 구리엘의 빠른 땅볼 타구에 오른쪽 정강이를 맞았다. 이 공은 1루수 프레디 프리먼 방향으로 빠르게 꺾였고 프리먼이 침착하게 잡아 1루를 밟으며 아웃이 됐다.

타구에 맞은 직후 모튼의 표정은 아주 잠깐 일그러졌다. 하지만 더그아웃을 향해 ‘나올 필요가 없다’는 손짓을 한 뒤 투구를 이어갔고 후속 타자들은 삼진과 1루수 직선타로 아웃시킨 뒤 이닝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타구를 맞은 순간부터 모튼의 몸은 이미 괜찮지 않았다. 3회 선두타자 호세 알투베에게 스탠딩 삼진을 이끌어내는 80마일(시속 128.7km)짜리 ‘위닝샷’을 던진 뒤 균형을 잃고 손으로 땅을 짚은 모튼은 결국 강판됐다. 2와 3분의 1이닝 1안타 2볼넷 3삼진 무실점. 경기가 끝난 뒤 모튼의 정강이가 골절됐다는 검진 결과가 나왔다. 구리엘의 타구가 직접적인 원인이라는 뜻이었다. 앞으로 최대 6경기가 남은 WS에서 더 이상 38세의 백전노장을 볼 수 없다는 의미이기도 했다. 모튼은 정규시즌에서 14승 6패 평균자책점 3.34을 기록한 애틀랜타의 에이스였다.

모튼은 성치 않은 몸으로도 최고 95.9마일(154km)의 패스트볼을 기록하는 등 공 16개를 더 던지며 아웃카운트 3개를 더 추가했다. 만약 애틀랜타가 올해 WS에서 우승한다면 모튼의 투혼은 2004년 보스턴을 정상으로 이끈 커트 실링의 ‘핏빛 투혼’에 비견될지 모른다. 실링은 양말 밖으로 피가 배어나는 채로 투구를 이어갔고 86년 간 보스턴에 이어진 ‘밤비노의 저주’를 끊었다.

모튼이 포커페이스로 3회까지 마운드를 지킨 사이 애틀랜타 타선은 1회 2점, 2회 1점, 3회 2점을 내며 5-0까지 달아난 끝에 결국 6-2로 승리했다. 애틀랜타 지명타자 호르헤 솔레어는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날렸는데 역대 WS 최초였다. 아담 듀발도 3회초 2점 홈런으로 기선 제압을 이끌었다. 아메리칸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끼리 맞붙는 WS에서 한 팀이 1~3회 매 이닝 점수를 낸 건 애틀랜타가 최초다.

지난해까지 116차례 치러진 WS에서 1차전을 잡은 팀이 우승할 확률은 63%(73번)에 달한다. 애틀랜타가 WS에 오르지 못한 2000년부터로 범위를 좁히면 21번 중 18번(85.7%)이나 1차전 승리 팀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996년 10월 22일 WS 2차전에서 뉴욕 양키스에 4-0 승리를 거둔 이후 WS에서만 8연패중이었던 애틀랜타는 25년 만에 WS 승리를 맛봤다. 경기 후 브라이언 스닛커 애틀랜타 감독도 “사실만 얘기하자면 모튼은 계속 뛰고 싶어 했다. 이 무대에 남고 싶어 했다. 그게 바로 찰리다”라며 베테랑의 투혼을 높이 평가했다.

2차전은 28일 오전 9시 9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애틀랜타는 맥스 프라이드, 휴스턴은 호세 우르퀴디를 각각 선발로 예고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