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빈소 찾은 5·18 시민군 상황실장 "화합 계기 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계엄군에 잡혀 사형 선고받았던 박남선 씨, 노재헌 변호사 등 유족 위로

전두환 전 대통령 향해 "이제라도 용서 구하라"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김치연 기자 =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에서 시민군 상황실장을 맡았던 박남선 씨가 27일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았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강제 진압으로 역사적으로 비판받아온 노 전 대통령이 "과오를 용서바란다"는 유언을 남긴 가운데 5·18 민주화운동의 핵심 관계자가 직접 조문하면서 주목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