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옵스큐라] 잎 속의 우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름내 초록빛을 뽐내던 담쟁이덩굴 잎이 겨울을 준비하며 붉게 물들었다. 붉은 덩굴 잎을 가만히 들여다보니 하늘에서 본 메마른 땅인 듯도 하고, 우리 몸속 혈관인 듯도 하다. 오래된 잎은 곧 힘을 잃고 떨어지겠지만, 그 자리엔 또 어김없이 새잎이 돋아날 터이다. 메마른 땅에 촉촉이 물이 스미듯, 초록빛 잎맥이 다시 힘차게 수분을 빨아들일 그날을 기다린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