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18 희생자 등 과오 용서해달라"...정치권 인사들 조문 행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 대한 조문이 아침부터 시작됐습니다.

오늘 귀국한 아들 노재헌 씨는 노 전 대통령이 5·18 희생자 등 과거의 잘못을 용서해달라는 말을 했다고 전한 가운데, 문 대통령도 노 전 대통령이 과오가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었다면서 별세 뒤 첫 입장을 내놨습니다.

빈소가 차려진 장례식장 현장 연결합니다! 김승환 기자!

[기자]
네, 서울대 병원 장례식장 앞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