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지현, 두 다리 잃은 최고 레인저…입체적 인물 완벽 변신('지리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새로운 얼굴로 돌아온 배우 전지현이 '지리산'을 통해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해 향후 전개에 기대를 높였다.

전지현은 지난 23일 첫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에서 지리산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으로 완벽하게 변신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서마귀'로 통하는 서이강은 첫 등장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서이강은 낙석 사이에서 동료를 구해내며 신입 강현조(주지훈)는 물론, 시청자들의 심장마저 덜컹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정작 서이강은 아찔했던 상황을 넘기고도 태연하게 행동하며 담대한 성정을 내비쳤다.

강풍과 폭우 속에서 조난자를 찾고자 하는 서이강의 열의도 돋보였다. 서이강은 악천후에도 산 구석구석을 파악하며, 적절한 판단을 재빠르게 내렸다. 여기에 신입 강현조까지 이끌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서이강은 상부에서 내린 수색 중단 명령에 따랐지만, 결국 조난자를 홀로 찾으러 나섰다. 더 찾아보자는 강현조의 제안은 거절했지만, 조난자의 할머니를 본 후 태풍을 뚫고 생명을 구해냈다. 이처럼 서이강은 타인의 생명은 소중히 여기면서 자신을 희생하는 일에는 거리낌 없이 몸을 던지며 인간적인 매력을 내비쳤다.

그러나 서이강은 2년 뒤 휠체어를 탄 채 지리산에 나타났다. 지리산을 앞마당처럼 누비던 과거는 온데간데없었다. 서이강의 180도 달라진 분위기는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에 서이강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었는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렇듯 전지현은 레인저 서이강의 면면을 몰입감 있게 표현해 긴장감을 상승시켰다. 특히 최고의 레인저였으나 사고로 일어설 수조차 없게 된 인물의 2년 사이 간극을 연기로 빈틈 없이 채웠다. 풀리지 않은 비밀들이 산적한 가운데, 전지현은 어떤 연기로 극을 이끌어나갈지 관심이 쏠린다.

'지리산'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