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크릿넘버, 6인조로 꽉 채웠다…'불토'로 화끈하게 1위 예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시크릿넘버. 사진|강영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시크릿넘버(SECRET NUMBER)가 11개월 만에 화끈하게 컴백했다.

27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시크릿넘버 세번째 싱글 '파이어 세러데이(Fire Satur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시크릿넘버의 신보는 지난해 11월 발매한 싱글 ‘Got That Boom’ 이후 약 11개월 만이다. 시크릿넘버는 이번 컴백을 맞아 기존 멤버 레아, 디타, 진희, 수담에 새 멤버 주, 민지를 영입해 6인조로 돌아왔다.

이날 수담은 "오랜만이라 그런지 데뷔 때보다 더 떨리는 것 같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수담은 "우리 모두 열심히 준비했고, 팬 여러분을 빨리 찾아뵙고 싶었기 때문에 한편으로는 너무 설레고 행복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레아는 "쉬는 동안 책을 많이 읽었고 팬이 주신 우쿨렐레 연습도 열심히 했다. 꾸준히 몸 관리를 하고 새로운 멤버가 들어온 만큼 열심히 연습했다"고 공백기 근황을 전했다.

새 멤버 민지와 주도 데뷔 소감을 전했다. 민지는 "시크릿넘버에 새로 합류하게 됐다. 굉장히 오랫동안 노력한 만큼 시크릿넘버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민지는 "나의 독보적인 음색으로 팬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멤버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주는 "굉장히 감사하게도 좋은 기회로 시크릿넘버에 합류하게 됐다. 너무 얼떨떨하고, 생애 첫 쇼케이스라 긴장도 되어 잠을 한숨도 못 잤다. 설레기도 하고 떨리는 복잡한 감정"이라고 감회를 전했다.

11개월 만의 컴백을 맞아 레트로 여신으로 변신한 시크릿넘버. 기존과 달라진 점에 대해 레아는 "새 멤버가 합류했다는 게 가장 큰 변화일 것이다. 인원이 늘어난 만큼 퍼포먼스도 꽉 차게 됐다. 무대를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수담은 "처음으로 레트로 콘셉트를 시도하는데 그 부분이 가장 큰 변화인 것 같다"며 "예전보다 친근한 느낌으로 대중에 가까이 갈 수 있다는 점도 기존과 달라진 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시크릿넘버. 사진|강영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앨범은 타이틀곡 ‘불토 (Fire Saturday)’와 수록곡 ‘Dangerous In Love (댄저러스 인 러브)’로 구성됐다. ‘불토 (Fire Saturday)’는 레트로한 사운드에 묵직한 신스베이스와 비트가 있는 매력적인 곡이다.

타이틀곡에 대해 진희는 "타이틀곡 '불토'는 레트로한 사운드에 신스사베이스와 비트가 매력적인 신나는 댄스곡"이라 소개했다.

디타는 "불토는 불타는 토요일의 줄임말이다. 영어로는 재미있게 '파이어 새러데이'로 직역했다"고 말했다.

또 레아는 "레트로 감성을 내기 위해 나팔바지로 맞춰 입어봤다"고 패션 포인트를 전했다. 주 역시 "한번 들으면 바로 따라 흥얼거릴 수 있는 중독성이 강한 곡이다. 레트로 콘셉트에 맞춰 준비한 나팔바지도 감상 포인트"라고 말했다.

레아는 "요즘 힘든 시기니까 우리 노래를 집에서나마 듣고 조금이라도 힐링하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활동 목표는 '1위'다. 레아는 1위 공약으로 "타이틀곡 '불토'에 맞춰 불타는 토요일을 즐기는 콘텐츠, 리얼리티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민지는 음원 차트 50위권 안착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시크릿넘버의 세 번째 싱글 'Fire Saturday'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