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노태우 조문 안한다...청와대 "비서실장이 빈소 방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순방 일정 등 고려"..."향후 참배 여부도 예단 못해"

이투데이

조문 시작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서울=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를 일기로 사망한 가운데 27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이 시작되고 있다.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jeong@yna.co.kr/2021-10-27 11:31:35/<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에 방문하지 않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조문 여부를 묻는 질문을 받고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오후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 등이 예정돼 있고 내일 순방을 떠나야 한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순방 후 묘소를 찾을 가능성에 대해 "이후 참배나 이런 것들은 지금은 예단해서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조문을 가지 않기로 한 결정을 두고 청와대 내에 이견은 없었다고도 전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5·18 민주화운동 강제진압 등의 과오에 대한 진보진영의 반감을 절충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 전 대통령에 대해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하는 메시지를 내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장지가 유족이 원하는 파주 '통일동산'으로 결정됐는지에 대해 "국립묘지 안장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유족측의 국립 묘지 안장 요청도 없었다"며 "유족 중심으로 협의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족들은 북방정책으로 평가받는 노 전 대통령의 유지에 따라 통일 동산에 묘소를 조성하길 희망하고 있다.

[이투데이/정일환 기자 (wh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