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홍천기' 곽시양 "김유정, 아빠 미소 짓게 해…안효섭과 소주 마시는 사이" [인터뷰 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곽시양, '홍천기' 종영인터뷰
"김유정, 차가울 줄 알았는데 분위기메이커"
"안효섭과 오래 알고 지내, 공명은 혈육 같다"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텐아시아

배우 곽시양/ 사진=드로잉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곽시양이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에서 함께한 배우들과의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27일 곽시양은 '홍천기' 종영을 기념하는 화상 인터뷰를 통해 텐아시아와 만났다.

지난 26일 종영한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를 담았다.

곽시양은 극 중 성조(조성하 분)의 둘째 아들이자 왕좌를 향한 야망이 넘치는 '주향대군' 역을 맡았다. 그는 거칠지만 매력적인 주향대군을 그려내며 극에 팽팽한 긴장감과 몰입감을 불어넣었다.

이날 곽시양은 오랜만의 사극 출연 소감에 대해 "처음에는 걱정을 진짜 많이 했다. 전작에서 부족했던 걸 느꼈고, 현대극과 다른 말투를 사용하기 때문에 부담도 많이 됐다"면서도 "연차가 조금씩 쌓였고 너무 해보고 싶었던 역할이었기 때문에 나름대로 준비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에 임할 땐 오히려 즐겁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감독님과 호흡을 맞추고 김유정, 안효섭, 공명 배우와 대본 리딩을 한 게 큰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곽시양은 "너무 재밌게 촬영했다. 안효섭은 워낙 오래 알고 같이 지냈던 친구라 두말할 것도 없이 잘 맞았다"며 "(안효섭과)워낙 친하다. 연락을 자주 주고받기도 하고, 소주도 한 잔 기울일 수 있는 사이여서 너무 편했다. 정말 친한 사람과 연기할 수 있는 게 좋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나한테 편하게 해줬다"고 돌아봤다.

또한 "김유정과 공명은 이번 작품에서 처음 뵙는데, 김유정은 차가울 줄 알았다. 얼음 공주일 것 같았는데 털털하고 먼저 살갑게 다가와줘서 친해질 수 있었다. 촬영하는 내내 보면서 흐뭇하고 아빠 미소를 짓고 있는 내 자신을 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공명은 정말 동생 같았다. 혈육인 것처럼 같이 이야기도 많이 하고 어떻게 하면 부딪히는 장면을 재밌게 만족할 수 있을지 호흡을 뭊추고 리허설도 많이 했다"고 회상했다.
텐아시아

배우 곽시양/ 사진=드로잉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시양은 가상의 '마왕'과의 연기에 대해서도 "촬영하면서 어색한 부분이 많았다. 감독님이 '마왕의 손길이 뻗어나간다'고 말씀하시면 목이 졸리고 숨이 안 쉬어지는 연기를 했다"며 "어색했던 건 사실이다. 나 뿐만 아니라 많은 배우들과 보조출연자분들도 어색함을 이기고 해주셔서 내가 어색해할 수가 없었다. 나름대로 상상력을 발휘하면서 마양과 촬영했다"고 말했다.

주연 배우들 중 가장 최연장자였던 곽시양은 "실제로 촬영장에서 과묵했던 편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멀리서 동료들을 지켜보고 함께 어울릴 때 내가 도움이 될 수 있는 게 뭐가 있을지 생각하면서 촬영했다"며 "되게 흐뭇하게 지켜봤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는 김유정 씨였던 것 같다. 현장에만 오면 분위기가 많이 밝아졌다. 항상 호탕하게 웃기 때문에 분위기가 업됐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