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크릿넘버, 6인조로 선보이는 '불토'…"'레트로 장인' 수식어 꿈 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그룹 시크릿넘버가 11개월의 공백을 깨고 새 멤버와 함께 화려한 레트로 콘셉트로 돌아왔다.

시크릿넘버는 2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 세 번째 싱글 '파이어 새터데이(Fire Saturday)'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오랜만이라 그런지 데뷔 때보다 더 떨리는 것 같다. 모두 열심히 준비해서 한편으로는 설레고 행복한 마음이 크다"며 소감을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그룹 시크릿넘버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 아트홀에서 열린 세번째 싱글 앨범 'Fire Satur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27 hw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타이틀곡 '불토(Fire Saturday)'는 레트로한 사운드에 묵직한 신스베이스와 비트가 있는 매력적인 곡이다.

이날 진희는 타이틀곡에 대해 "레트로한 사운드에 묵직한 신스 베이스와 비트가 매력적인 정말 신나는 곡이다. '불토'는 불타는 토요일의 줄임말인데, 레트로 감성을 내려고 나팔바지로 다같이 맞춰입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주는 "한번 들으면 따라 부를 수 있는 곡이다. 레트로 콘셉트에 맞춰 준비한 화려한 나팔바지도 감상 포인트니까 눈여겨 봐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레아는 그간 근황에 대해 "쉬는 동안 책을 많이 읽었다. 팬이 주신 우쿠렐레 연습도 했다. 새로운 멤버가 들어온 만큼 합을맞추기 위해 열심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레아의 말처럼 이번 컴백에는 멤버 변동이 생겼다. 새 싱글을 발매하며 디타와 주가 새롭게 합류하며 6인 체재가 됐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그룹 시크릿넘버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 아트홀에서 열린 세번째 싱글 앨범 'Fire Satur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21.10.27 hw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민지는 "새로 합류하게 됐는데, 오래 준비한 만큼 값진 기회로 합류하게 돼 너무 기쁘다. 앞으로 정말 독보적인 음색으로 시크릿넘버 팬을 사로잡는 멤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레아는 "제일 큰 변화는 새로운 멤버가 합류했다는 것이다. 인원이 많아지다보니 무대가 더 꽉 차게 보이는 것 같다. 퍼포먼스적으로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주는 "감사하게도 이런 기회로 시크릿넘버에 합류하게 됐다. 얼떨떨하기도 하다. 첫 쇼케이스라 잠을 한 숨도 못잤다"며 소감을 덧붙였다.

레아는 "멤버들이 낯을 가리는데 새 멤버들이 말도 많이 걸어주고 친근하게 다가와줘서 더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 또 보컬적으로도 많이 성장해서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제 막 데뷔했지만 멤버 진희는 수록곡 '데인저러스 인 러브(Dangerous In Love)' 작사에 단독으로 이름을 올렸다.

진희는 "감사하게도 작사에 참여하게 됐다. 저는 솔직히 영감을 따로 영화나 상황에서 받지는 않는다. 곡을 들어본 후에 곡 분위기에서 영감을 받는다. 이번에 '데인저러스 인 러브'를 듣고 으스스하고 위험하면서도 성숙한 분위기가 느껴져서풀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열심히 하고 있기 때문에 다음에는 작곡에 이름을 올릴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그룹 시크릿넘버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 아트홀에서 열린 세번째 싱글 앨범 'Fire Satur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21.10.27 hw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크릿넘버는 멤버 재편 후 11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다. 이번 타이틀곡은 이전 곡과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이에 레아는 "1, 2집과 상반된 곡이었다. 그래서 잘 소화할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더 컸다. 들으면 들을 수록 더 중독성 있는 것같아서 지금은 너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또 "아무래도 공백기가 길다보니 팬들과 소통을 자주 하지 못했다. 그래서 저희끼리 이야기도 많이 하고 걱정도 했다. 그 만큼 팀워크를 다지자는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그 성과가 이번 앨범에 나온다면 너무 만족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간 가요계에서 레트로 열풍은 많이 불었다. 이에 멤버들은 "티아라, 원더걸스 선배 영상을 많이 봤다. 의상 이야기도 많이 했고 영화 '써니'도 참고했다"고 말했다.

긴 공백기를 깨고 새 멤버들과 컴백한 만큼 이들의 앨범 목표는 뚜렷했다. 먼저 레아는 "1위 후보에 이름을 올리고 싶다. 만약에 1위가 된다면 타이틀곡이 '불토'인 만큼 불토를 즐기는 우리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공약을 내걸었다.

민지는 "음원 차트에 드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겠지만, 수치적으로 말하자면 지난 번에 90위에 들었다고 이야기들었는데 이번 곡은 조금 더 높여서 50위에 들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끝으로 시크릿넘버 멤버들은 "이번 콘셉트가 레트로인 만큼 작정을 하고 나왔다. '레트로 장인'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수 있도록 많은 연구를 했다. 여섯 멤버로 바뀌면서 각자의 개성이 더 또렷해진 것 같다. 각기 다른 매력을 갖고 있는데, 무대 위와 밖에서 다른 모습이 있는 걸 눈여겨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시크릿넘버의 세 번째 싱글에는 타이틀곡 '불토'를 포함해 'Dangerous In Love'까지 총 2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