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노태우 빈소, 이준석·김종인·최태원 조문…文 조화 보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첫 직선 대통령…현대사에 큰 이정표 남겨"

김종인 "빠르게 선진국 될 수 있는 기반 갖추게 한 분"

최태원도 조문…"오랫동안 고생, 영면하시길 기원"

정부, 노태우 장례 '국가장' 결정…31일까지 장례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에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롯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 원로 정치인들이 빈소를 찾았다. 법적 사위인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빈소를 방문해 주목 받았다.

이데일리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27일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 전 대통령 빈소는 27일 오전 10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차려졌다. 유가족인 부인 김옥숙 여사와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등 유족들이 조문객을 맞았다. 영국 출장 중이던 아들 노재헌 변호사는 이날 오전 귀국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뒤 곧바로 빈소로 향했다.

오전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야권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데일리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방문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조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고인은 민주화로 이양하는 과정에서 역할이 있었고, 북방외교 등으로 여러 성과를 냈던 공이 있다”며 “한국의 민주화 이후 직선 대통령이었다는 차원에서 현대사에서 큰 이정표를 남기신 분이라고 생각하고 추모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어 “고인은 12·12 군사 반란행위 등에 참여했던 큰 과가 있다”면서도 “최근 논란이 됐던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와 다르게 노 전 대통령 일가는 그에 대한 피해 추징금을 납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고 아들인 노재헌 변호사는 가족을 대표해 사과하는 등 진정성 있는 노력을 경주해왔다”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고인에 대한 평가가 각자 다를 수 있겠지만 역사적으로 보면 대한민국에 큰 족적을 남기신 분이라 생각한다”며 “군사 정권부터 문민 정권으로 이어지는 과정에 중요한 교량 역할을 하셨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싹트게 하는데 적지 않은 역할을 했다고 본다”고 했다.

정부가 노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진행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당이 특별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역사적 인물에 대한 평가에 갑론을박이 있겠지만 대한민국의 위상에 맞게 국가원수에 대한 예우가 정착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노태우 정부에서 보건사회부 장관과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고인은 오늘날 우리가 빠르게 선진국이 될 수 있는 상당한 기반을 갖추게 하신 분”이라고 밝혔다. 그 밖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도 조문행렬에 합류했다.

아울러 ‘6공 황태자’로 불린 박철언 전 의원과 노재봉 전 국무총리, 이홍구 전 국무총리, 정해창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용만 전 재무부 장관, 정구영 전 검찰총장 등 1980년대 한국 정계를 주름잡았던 주역들도 일제히 모습을 드러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송영길 민주당 대표 등 여당 주요 인사들도 이날 오후 조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방문한 최태원 SK 회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계에서는 오전 10시 30분께 노 전 대통령의 법적 사위인 최태원 SK 회장이 가장 먼저 장례식을 찾아 조문했다. 최 회장은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며 “오랫동안 고생했는데 이제는 아무쪼록 부디 영면하실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현재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4년째 이혼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빈소 안팎에는 정·재계 인사들이 보낸 화환으로 가득 찼다. 문재인 대통령은 낮 12시 30분께 근조 화환을 보냈다.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해 전두환·이명박 전 대통령도 조화를 보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손경식 CJ 회장의 조화도 놓였다.

한편, 노 전 대통령은 전날 오후 1시 46분 서울대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다. 그는 전두환씨와 함께 12·12 군사 반란을 주도한 인물이지만, 동시에 1987년 민주화 이후 첫 직선제로 선출된 대통령이다.

정부는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장례기간은 5일장으로 10월 26일부터 10월 30일까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