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딱 세번 만나고 결혼했다"…82세 돌싱녀와 36세 남성의 러브스토리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2세 이혼 여성과 이보다 46살이 어린 36세 남성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더 선은 26일(현지시간) 영국인 아이리스 존스(82)와 이집트 국적 모하메드 이브리엄(36)은 페이스북을 통해 알게 된 후 만남 세 번 만에 결혼했다고 보도했다.

더 선에 따르면 27년 전 남편과 이혼한 뒤 혼자 지내던 아이리스는 2019년 당시 아들이 사준 노트북으로 페이스북에 가입한 후 무신론자들을 위한 그룹에 들어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2년 전부터 아내와 별거중이던 모하메드를 만났다.

아이리스는 모하메드와 대화를 나누면서 그가 보낸 사진이 멋지다고 생각했지만 나이 차이가 너무 많이 나기 때문에 그 이상의 일은 벌어질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단다.

하지만 3주 만에 상상도 못했던 그 일이 실제 일어나고 말았다. 모하메드가 아이리스에게 사랑을 고백한 것이다.

이후 아이리스는 온라인상에서 알게된 모하메드를 5개월만인 지난 2019년 11월 직접 만났다.

아이리스가 영국 런던에서 이집트 카이로로 직접 날아간 것이다. 그리고 이들은 지난해 10월 세번째 만남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다만 이들은 현재 각각 런던과 카이로에서 따로 살고 있다. 영국이 모하메드의 비자를 내주지 않는 상황에서 설상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터졌기 때문이다. 최근 만남은 지난해 말이 마지막이다.

아이리스는 더선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그가 저를 이용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돈 때문은 아니다. 나는 돈이 없고 사기를 당할 정도로 재산이 많지도 않다. 또 그는 나에게 돈을 요구한적도 없다. 모든 것은 반반씩 부담한다"고 말했다. 아이리스는 또 "그가 비자를 받고 나를 떠날까봐 두렵지 않다"며 "나는 목숨을 걸고 그를 신뢰한다"고 강조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