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팝인터뷰]'홍천기' 곽시양 "안효섭X김유정X공명 보며 아빠 미소..열정 넘치던 촬영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곽시양/사진=드로잉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천윤혜기자]곽시양이 '홍천기'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가 김유정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SBS 드라마 '홍천기'가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종영했다. '홍천기'는 (장태유 감독, 하은 작가)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

27일 헤럴드POP과 화상인터뷰를 진행한 곽시양은 '홍천기'에 함께 출연한 배우들인 안효섭, 김유정, 공명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그는 우선 안효섭에 대해서는 "안효섭 씨와는 오랫동안 동고동락하면서 잘 지냈고 같이 살기도 했어서 너무 친하고 많은 것을 알고 있고 잘 지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공명 씨랑은 같이 촬영하면서 많이 고마웠다. 정말 혈육인 것 같았다. 저한테 친형처럼, 저도 친동생처럼 촬영했던 게 기억 난다. 많이 고마웠다. 그렇게 친해졌기 때문에 촬영하면서도 호흡할 때도 잘 맞았던 게 아닌가 싶다. 공명 씨한테도 감사하고 안효섭 씨는 더할나위 없이 친하고 불편한 것 하나 없고 너무 친하다보니 호흡할 때 큰 장점이 될 수 있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홍천기'의 인기비결은 아리따운 김유정 씨와 너무 멋진 안효섭 씨의 역할이 가장 크지 않았나 싶다. 캐릭터들만의 색깔들을 배우분들께서 잘 살려주셔서 인기가 많았다고 생각한다"며 "촬영 현장 분위기도 즐거웠다. 저는 멀리서 흐뭇하게 쳐다보며 아빠 미소를 지었다. 김유정 씨가 분위기메이커였다. 촬영장 오면 분위기도 밝아지고 털털한 성격에 먼저 다가와주는 배려가 깊어서 재밌고 열정 있는 촬영장이 아니었나 싶다"고 덧붙이며 훈훈했던 촬영 현장을 떠올리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