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북 교육지원청 직원 5억 횡령 잠적…도교육청 감사 착수(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육지원청 회계담당자로 근무…올해 3월부터 공금 통장서 돈 빼내

일각서 '8억원 횡령설'도 나와…"횡령 수법·횡령액 등 파악 중"

연합뉴스

공금 횡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도 교육청 산하 교육지원청 직원이 수억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감사가 진행 중이다.

27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한 교육지원청 직원 A씨가 공금 통장에서 약 5억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A씨는 해당 교육지원청에서 회계담당자로 근무하고 있었다.

그는 올해 3월부터 최근까지 통장에서 몰래 돈을 빼 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을 어디에 썼는지 정확한 사용처는 알려지지 않았다.

전북교육청과 교육지원청 직원들 사이에서는 '8억원 횡령설'까지 나돌고 있다.

A씨는 현재 외부와 연락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일선 학교 원어민 강사의 급여가 지급되지 않았다'는 상급자의 질문을 받자 잠적했다는 게 도교육청의 설명이다.

도교육청은 교육지원청으로부터 A씨 비위 행위를 접하고 감사에 착수했으며 이날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감사 방식 등을 논의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직원의 비위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이제 막 감사에 착수한 상황"이라며 "횡령 금액이 5억원 이상이라는 것 이외에 정확히 밝혀진 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돈을 회수할 수 있는 상황인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며 "비위 행위자 본인을 직접 조사해야 횡령 수법과 정확한 횡령액 등이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