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갓 쓰고 영국 여왕 만난 한국 대사…“킹덤 인기에 특별히 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김건 영국 주재 한국대사가 26일(현지시간) 런던 버킹엄궁에서 화상을 통해 윈저궁에 거주하고 있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게 신임장을 제정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퇴원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첫 외부활동이라는 점에서 현지 매체들의 관심이 쏠린 버킹엄 궁에 갓을 쓴 한국의 선비가 들어왔다. 신임장을 제출하러 온 김건 영국 주재 한국대사였다. 영국 여왕의 건강 상태를 담은 기사에는 김 대사의 모습이 모두 실렸다.

김 대사 부부는 26일(현지시각) 한복을 차려입고 관저에서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에 가서 화상으로 윈저 성에 있는 여왕을 만났다. 김 대사는 최근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킹덤’이 외국에서 인기를 얻으면서 갓에 관한 관심이 높아진 점을 생각해 특별히 의상을 준비했다. 영국인들이 공식 자리에서 모자에 신경을 쓴다는 면도 고려했다고 한다.

킹덤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한 좀비물이다. 드라마는 코로나 기간 한국식 좀비, 이른바 ‘K-좀비’라는 말을 탄생시킬 정도로 인기를 얻었고, 조선시대 복식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졌다. 김 대사는 “신임장 제출을 계기로 글로벌 코리아가 글로벌 브리튼과 외교, 경제,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김건 영국 주재 한국 대사가 26일(현지시간) 왕실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을 방문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게 신임장을 전달했다. 사진은 마차 앞에서 기념 촬영하는 김건 주영 한국대사 부부. /주영한국대사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매체들은 여왕이 이날 퇴원 이후 첫 공식석상에 나왔다고 전하면서 김 대사의 의상에도 주목했다. 스카이뉴스는 여왕이 한국 전통 모자인 갓을 쓴 김 대사를 화상으로 만났으며 기분이 좋아 보였다고 상세히 보도했다.

김 대사는 여왕이 복장에 관해 언급하진 않았지만 왕실과 외교부 인사들이 갓에 관해 궁금해했다고 말했다.

여왕은 이날 예전에 안동을 방문해 환대받은 일을 이야기하면서 자신의 생일에 맞춰 오는 안동 사과를 맛있게 먹고 있다고 말했다고 김 대사는 전했다. 또 기후 변화 대응에 관해 강조하고 한국의 상황을 궁금해했으며 한영 양자 관계 강화 필요성에도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