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제부부2' 아유미, 윤시윤과 핑크빛 무드…질투심 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가수 아유미가 배우 윤시윤의 행동에 질투심을 드러낸다.

27일 방송되는 MBN ‘글로벌 썸&쌈-국제부부 시즌2’(이하 국제부부2)의 ‘글로벌 썸’ 코너에서는 국제 연애를 꿈꾸는 청춘남녀의 설레는 2:2 ‘썸 미팅’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에 이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아유미는 “방송 나가고 친구들이 너무 재미있다고 연락을 해왔다. 국제 썸을 바라보는 내가 마치 내 얘기처럼 너무 좋아하는 거 같다고 하더라”며 “빨리 연애하고 싶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밝힌다.

그러자 윤시윤은 “오늘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이 있어 든든합니다”라고 호감 멘트를 날렸고, 아유미와 윤시윤의 사이에 자리한 김원희가 자리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원희는 “시윤 씨, 지금 아유미 씨 얘기하는 거예요? 가운데서 제가 좀 민망하네요. 두 분이 얘기 좀 나누세요”라고 특유의 재치 넘치는 입담을 보인 것.

윤시윤과 아유미가 ‘국제부부2’의 공식 썸 커플로 자리매김하려던 찰나, 윤시윤은 이스라엘 출신 21세 외국인 '썸녀'의 등장에 입을 다물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순간 포착한 김원희는 “시윤 씨, 리액션 좀 그만 해요. 입도 좀 다물고요”라고 유쾌한 일침을 날렸고, 시윤은 “침 좀 닦을게요”라고 과한 몰입을 인정했다. 이어 연애 프로그램 유경험자인 윤시윤은 “저런 스타일의 여성분을 남자들이 좋아해요. 제가 저 자리에 있었다면 저분을 선택했을 거예요”라고 말해 그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국제부부2’의 ‘글로벌 썸’ 코너에서는 이스라엘과 이란 썸녀와 한국인 남성들의 2:2 ‘국제 썸 미팅’ 모습이 그려지고, ‘글로벌 쌈-국제 대숲’ 코너에서는 이란 출신 남편 사이에서 생긴 혼혈아 출산을 앞두고 있는 한국인 아내 박진영 씨의 육아 고민 사연을 다룬다.

MBN ‘국제부부2’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