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녹아버린 해빙’에 물범 놓친 북극곰, 순록 사냥꾼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니멀피플]

순록 바다로 몰아넣어 사냥하는 모습 첫 영상 포착

노르웨이 스발바르제도 서식 북극곰 먹잇감 전환



북극곰은 해양 포유류로 분류된다. 주식이 물범이고 고래와 바다코끼리 등 바다에 사는 동물을 주로 잡아먹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후변화로 해빙이 줄자 북극곰은 다른 육상 포식자처럼 발굽 동물인 순록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북극곰이 다 자란 순록을 사냥하는 전 과정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은 첫 공식 기록이 나왔다.

레프 스템프니에비치 폴란드 그단스크대 동물학자 등은 과학저널 ‘극지 생물학’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노르웨이 스발바르 제도의 북극곰이 마침내 순록을 사냥할 수 있게 됐다”며 “이런 현상은 해빙이 감소하면서 곰들이 더 많은 시간을 육지에서 보내게 되었고 순록의 개체수가 늘어난 결과로 보인다”고 밝혔다.


스발바르 제도에는 연중 북극곰 300마리가 서식하는데 봄부터 여름에 걸쳐 잡아먹는 고리무늬물범과 턱수염물범으로부터 겨울을 나는 데 필요한 대부분을 에너지를 섭취한다. 북극곰은 물범의 지방층을 소화하는 특별한 능력을 갖춘 전문 물범 사냥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