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손준성 영장기각에 "면죄부 아냐" "尹 피해 코스프레" 역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작처·충견' 尹 공수처 공격엔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여"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고발사주' 의혹을 받는 손준성 검사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구속영장 청구가 법원에서 기각된 데에 유감을 표하면서도 범죄혐의에 대한 판단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결국 공수처의 칼끝이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할 될 것이라며 역공에 나섰다.

민주당 김영배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돼 안타깝다"면서도 "영장 기각이 면죄부가 되는 것은 아니며 범죄혐의는 뚜렷하기만 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