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김만배·곽상도 뇌물 혐의 입증 주력...'황무성 사퇴' 전담수사팀 배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만배 씨 구속영장 재청구를 앞두고, 곽상도 의원 아들이 받은 50억 원의 대가성을 규명하는 등 막판 혐의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개발 사업을 앞두고 황무성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에게 사퇴를 종용했다는 성남시 측 인사들의 고발 사건도 전담수사팀에 배당됐습니다.

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김만배 씨가 어제도 밤늦게까지 조사를 받았는데, 주요 혐의 중 하나인 곽상도 의원 뇌물 의혹에 대해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