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치 논란 일으켰던 중국 스타 유튜버, 파트너 회사 소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치를 담그는 동영상에 '중국음식'(#ChineseFood)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을 일으켰던 중국의 스타 유튜버 리쯔치가 파트너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리쯔치는 최다 구독자를 보유한 중국어 유튜브 채널 운영자로 기네스북에 등재됐습니다.

그의 유튜브 구독자는 1천630만 명에 이릅니다.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팔로워는 2천760만 명입니다.

기업정보 포털 톈옌차에 따르면 리쯔치가 운영하는 쓰촨쯔치문화는 지난 25일 MCN(다중 채널 네트워크) 파트너 업체인 항저우웨이녠을 상대로 쓰촨성 법원에 소송을 냈다고 중국청년망 등이 27일 보도했습니다.

쓰촨쯔치문화 지분의 51%는 항저우웨이녠이, 나머지 49%는 리쯔치가 보유하고 있습니다.

31세인 리쯔치는 2015년부터 전통 음식 만들기 등 중국 농촌 생활을 보여주는 동영상을 제작해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리쯔치는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중국 환구시보의 선정적인 보도로 김치 기원 논쟁이 촉발된 뒤 지난 1월 김치가 중국 음식인 것으로 오해할 수 있는 설명을 붙인 김장 동영상으로 한국과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 거센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사진=리쯔치 유튜브,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