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재난지원금 지급

‘1인당 25만원’ 국민지원금 신청마감 이틀 앞으로…98.5% 완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누적 신청자 4260만2000명·누적 지급액 10조6504억원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전 국민의 약 88%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급되는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 마감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신청 개시일인 지난달 6일부터 50일여간 지급 대상자의 98.5%가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민지원금 신청 개시일인 지난달 6일부터 전날까지 국민지원금 누적 신청 인원은 4260만2000명, 누적 지급액은 10조6504억원이다.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자(잠정)는 4326만명이다. 지급 대상자의 98.5%가 지원금을 수령한 셈이다. 전 국민 대비로는 82.4%에 해당한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 3067만4000명(72.6%), 지역사랑상품권 742만9000명(17.4%), 선불카드 441만9000명(10.4%)이다.

전날 오후 6시까지 누적 이의신청 건수는 42만8000건(온라인 국민신문고 21만7000건·오프라인 읍면동 21만1000건)이다. 이의신청 사유로는 가구 구성 변경(19만8000건·46.2%)과 건보료 조정(18만2000건·42.4%)이 많았다.

아직 신청하지 않은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자는 이번 달 29일까지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으로 신청해야 한다. 기간 안에 신청하지 않으면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 지원금 지급대상자 선정 결과에 대해 이의가 있을 경우 다음 달 12일까지 온라인 국민신문고 또는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지원금은 해당 지자체의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에서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기간 내 사용되지 않은 잔액은 국가와 지자체로 환수된다.

oskymoo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