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구단주로 참여하는 미국의 슈퍼스타들...그리피Jr 시애틀 오너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26일 시애틀 매리너스 구단주 겸 CEO 존 스탠튼과 오너십 참여로 파트너가 된 명예의 전당 회원 켄 그리피 주니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애틀(워싱턴주)|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LA=문상열전문기자] 메이저리그(ML)는 월드시리즈(WS)가 벌어지는 기간에는 뉴스를 생산하지 않는 게 불문율이다.

그런데 WS 개막 하루 전인 26일 MLB에 두 개의 빅뉴스가 발표됐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올리버 마몰을 제51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그리고 시애틀 매리너스는 명예의 전당 회원인 켄 그리피 주니어가 구단의 오너십 그룹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시애틀의 소액 구단주가 된 것이다.

그리피 주니어(51)는 미국인들이 좋아하는 모범적인 슈퍼스타다. 미국 언론은 보통 ‘주니어’로 부른다. 1989년 19세에 시애틀에서 데뷔해 22년 동안 통산 타율 0.284 홈런 630타점 1836개를 기록했다.

2016년 미국야구기자단(BBWAA)의 99.3% 지지를 받아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됐다. 2019년 마리아노 리베라 만장일치, 2020년 데릭 지터 99.75% 전까지 역대 최고 지지 명전 회원이었다.

22년 활동하는 동안 시애틀에서 1989~1999년, 2009~2010년 등 13년간 활동했다. 명전 회원이 될 때 당연히 시애틀 모자를 선택했다. 시애틀이 1987년 드래프트 전체 1번으로 지명했고, 구단의 첫 번째 영구결번(21) 주인공이다.

주니어는 올해부터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의 자문위원으로 MLB 사무국 일을 하고 있다.

미국의 슈퍼스타들은 지분 참여로 오너십 파트너가 되는 경우가 흔하다. 현역 시절 워낙 고액 연봉을 받는 터라 가능하다. 한국은 적당한 연봉이라 대부분 부동산 투자로 건물주가 된다. 스포츠 마켓의 차이다.
스포츠서울

스포츠 스타로 최고 갑부가 된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 NBA 샬럿 호네츠의 구단주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슈퍼스타 출신 구단주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다. 조던은 은퇴 후 2006년 NBA 샬럿 봅캐츠의 오너십에 참여하는 파트너였다. 그리고 2010년 경영권을 갖는 구단주가 됐다. 2014년에는 봅캐츠 닉네임을 호네츠로 다시 바꾸며 본격적인 구단주로 활동했다.

‘공룡센터’ 샤킬 오닐(현 TNT 해설자)은 2013년 NBA 새크라멘토 킹스 마이너리티 구단주가 됐다. 공룡급 체구에 마음씨는 비단처럼 곱다는 평이다. 이미지가 좋아 전국 광고에 다수 출연하고 있다. 슈퍼스타의 전국 광고는 이미지와 직결돼 있다.
스포츠서울

전 NBA 스타 샤킬 오닐이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막을 내린 포뮬라 원 대회에서 우승자에게 트로피를 주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역 NBA 최고 선수는 밀워키 벅스 야니스 아테토큰보다. 그리스 출신 아테토큰보는 지난 시즌 50년 만에 팀을 NBA 정상에 올려 놓았다. 얼마 후 나온 뉴스가 MLB 밀워키 브루어스 지분 참여로 오너십 파트너가 됐다.

2013년 빼빼한 몸으로 NBA에 진출한 아테토큰보는 지난해까지 연봉으로만 1억 달러 이상을 벌었다.

NFL 캔자스시티 칩스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26)는 2019년 최연소 나이로 슈퍼볼 우승을 이끌며 MVP를 수상했다. 구단은 10년 4억7700만 달러 계역으로 종신 칩스맨 발판을 다졌다. 천문학적 계약 후 마홈스는 옆집 MLB 캔자스시티 로열스 오너십 참여로 일약 구단주 대열에 올랐다. 고교 때까지 투수로도 활약했고 마홈스의 아버지 팻은 메이저리그 불펜투수였다.

르브론 제임스는 NBA 사상 3팀 마이애미 히트,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LA 레이커스를 우승시킨 유일한 스타 플레이어다. 움직이는 기업이다. 제임스도 펜웨이 스포츠 그룹에 투자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의 소액 구단주가 됐다.
스포츠서울

LA 레이커스 슈프서트 르브론 제임스는 펜웨이 스포츠 그룹에 지분을 참여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의 구단주이기도 하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0년 NBA LA 레이커스 쇼타임 주역인 매직 존슨도 LA 다저스 소액 구단주다.

NHL을 빛낸 마리오 르뮤는 현역 시절 피츠버그 펭귄스를 두 차례(1991, 1992년) 우승시킨 뒤 구단주로 변신해 세 차례나 정상에 올려 놓았다.

잉글랜드 스타 데이비드 베컴도 MLS(메이저리그 사커) 인터-마이애미 공동 구단주다. NBA 브루클린 네츠 감독 스티브 내시도 MLS 밴쿠버 화이트캡스의 소액 구단주다. 복싱 스타 오스카 델 라 호야도 MLS 휴스턴 다이나모에 지분 참여를 했다.
스포츠서울

NHL 피츠버그 펭귄스를 우승시킨 마리오 르뮤는 구단주로 변신해서도 팀을 정상에 올려 놓는 능력을 발휘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니스 스타 자매 비너스, 서리나 윌리엄스도 NFL 마이애미 돌핀스의 오너십을 갖고 있다.

NFL 워싱턴 풋볼팀의 유일한 슈퍼볼 감독 조 깁스는 미국에서 가장 인기좋은 오토레이스 나스카의 ‘깁스 레이싱팀’ 구단주다.

미국의 스타 플레어들는 은퇴 후 자신의 이름과 연관시키는 비지니스 투자도 많이 한다. 레스토랑이 여기에 속한다. 마리아노 리베라는 뉴욕에 레스토랑이 있다. 또 하나의 특징은 포도주를 생산하는 와이너리 투자다. 휴스턴 더스티 베이커,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캐나다의 유일한 PGA 마스터스 챔피언 마이크 위어 등은 와이너리를 소유하고 있다.
moonsy1028@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