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 어, 어” 결승선 코앞에서 뛰어든 관중…선수와 충돌 아수라장 (영상)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사이클링위클리는 23일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엘이에로섬에서 열린 ‘사이클애호가 콘다카 살모르’ 대회에서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해 선수와 관중 모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사이클 대회에서 선수와 관중이 충돌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사이클링위클리는 23일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엘이에로섬에서 열린 ‘사이클애호가 콘다카 살모르’ 대회에서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해 선수와 관중 모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대회는 카나리아제도의 8개 섬 가운데 두 번째로 작은 화산섬 엘이에로에서 펼쳐졌다. 선수 270명이 화산 주변과 해안선, 숲을 따라 난 경주로를 달리며 자연을 감상했다. 비경쟁 대회긴 했지만 각자의 기록을 위해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페달을 밟았다.

총 88㎞ 코스의 끝이 보이자 선수들은 막판 스퍼트를 내기 시작했다. 특히 선두로 달리던 선수는 뒤에서 달려오는 선수와 점차 거리를 벌리며 빠르게 결승선을 향해 질주했다. 그때, 여성 한 명이 경주로로 뛰어들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관중 사이에 섞여 있던 여성은 앞서 길을 건넌 남성을 따라 눈치를 살피며 경주로로 진입했다가 달려오던 선수와 그대로 부딪혔다. 어찌나 세게 부딪혔던지 공중으로 한 번 붕 떴다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머리를 세게 부딪힌 여성은 정신을 잃었으며, 부상 정도가 심각해 큰 섬 테네리페로 전원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다만 확인된 사실은 아직 없다. 피할 새도 없이 순식간에 일어난 사고에 얼굴부터 떨어진 선수도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실려갔다.
서울신문

현지언론에 따르면 경주로로 활용된 일반 도로에는 펜스가 둘러 있었다. 하지만 결승선에 모여 선수들을 맞을 채비를 하던 관중이 펜스 사이를 비집고 경주로 가까이 다가가는 바람에 이 같은 사고가 났다.

유사한 사이클 대회 충돌 사고는 지난 6월 프랑스에서도 있었다. 당시 열린 세계적인 자전거 경주 대회 ‘투르 드 프랑스’에서는 ‘할머니, 할아버지 힘내세요!’라고 적힌 팻말을 든 관중이 경주로로 난입해 9명의 선수가 다쳐 경기를 포기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