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기도 중저가 아파트 이만큼 올랐네…오산시 3.3㎡당 평균매매가 64.3%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산 주공2단지 전용 84㎡, 1년만에 2억5000만원→5억2000만원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최근 1년간 경기도 외곽에 위치한 아파트들의 가격 상승세가 눈에 띈다. 상대적으로 아파트 가격이 저렴한데다 서울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매매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특히 오산시의 3.3㎡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오산시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지난해 10월에만 하더라도 928만5000원이었지만, 올해 10월에는 1525만1000원으로 1년간 64.3%나 상승했다.

지난 6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기흥~동탄~오산을 잇는 분당선 연장사업이 반영됐고, 지난 8월에는 오산~동탄~수원을 잇는 동탄도시철도 트램 사업이 국토교통부로부터 기본계획에 승인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 오산시와 화성시, 평택시가 국토교통부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연장을 건의하면서 오산 아파트 가격을 자극하고 있다.

이어 시흥시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2020년 10월 1100만5000원에서 1704만7000원으로 54.9% 상승률을 기록했고, 동두천시는 623만5000원에서 942만7000원으로 51.2%, 안산시가 1299만4000원에서 1961만4000원으로 50.9%, 의정부시가 1156만8000원에서 1737만4000원으로 50.2% 상승률을 기록하는 등 경기도 외곽에 위치한 아파트 가격이 큰 폭으로 올라가고 있다.

오산시의 아파트 가격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오산시 오산동에 위치한 ‘주공2단지’ 84.34㎡(전용)는 지난 2020년 10월 24일 2억5000만원(13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2021년 10월 14일에는 5억2000만원(12층)에 매매됐다. 1년간 2억7000만원 치솟아 108.0%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오산시 청호동의 ‘오산자이’ 전용면적 84.0525㎡도 지난해 10월 16일 2억5300만원(11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10월 1일에는 4억5500만원(10층)에 거래돼 2억200만원 오르고 79.8% 상승했다.

오산시 세교동에 위치한 ‘세마역 트루엘 더퍼스트’ 전용면적 84.61㎡도 2020년 10월 22일 3억 7500만원(21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10월 1일에는 6억1000만원(10층)에 거래돼 1년간 2억 3500만원 뛰어오르고 62.7% 상승률을 보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경기도 외곽 지역의 가장 큰 단점인 열악한 교통환경이 최근 교통개발 이슈로 아파트 가격이 올라가고 있는 분위기이지만, 교통개발 사업은 단기간으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think@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