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내가 대통령되면 이재명 반드시 구속…정치 보복 아냐"

댓글 2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국방·안보 대개혁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2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7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내가 대통령이 되면 반드시 구속된다"며 "그건 정치 보복도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이 되고 난 뒤에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은) 철저히 수사해서 주범을 비롯해 여야를 막론하고 다 처단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그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에 따르면 홍 의원은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질문이 나왔을 때 단호하게 목소리를 높이며 '품행제로', '양아치'라는 원색적인 표현까지 썼다.

홍 의원은 이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 "문재인 정부들어 국정을 파행으로 몰아 넣는 편가르기 정책 때문"이라며 "'도둑이라도 우리 편이면 찍는다'는 진영 논리가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강도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증오심) 그런 이미지 하나만으로 대통령이 되기 어렵다"며 "그 하나만으로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데 확장성이 전혀 없다"고 분석했다.

윤 전 총장의 이른바 '전두환 옹호', '개 사과' 논란을 두고는 "우리 당이 30년 이상 호남에 구애를 해왔는데 그것을 일거에 무너뜨리게 했으니 얼마나 큰 해당 행위냐"라며 "내가 당대표였으면 제명감"이라고 밝혔다

또 "'개 사과' 사건으로 대구·경북(TK) 어르신들이 '쟤(윤석열)는 안 되겠다'로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며 "TK 지지율이 뒤집어진 게 '개 사과' 탓"이라고 말했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