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햄버거 시켰는데 마카롱인줄”…양상추 빠진 버거 괜찮나요?[이슈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햄버거일까 마카롱일까?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갑작스러운 가을 한파로 채소가 냉해를 입으면서 프랜차이즈 업계의 재료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양상추가 없어졌다는 소식은 들었다만 불고기 마카롱을 마주하니 당황스럽긴 하구나”라는 글과 함께 맥도날드 햄버거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에는 빵 사이에 패티 하나만 달랑 끼워진 햄버거 모습이 담겨 있다. 이러한 햄버거는 마치 디저트 마카롱 모양을 연상케 해 최근 네티즌들 사이 ‘불고기 마카롱’ ‘신개념 뚱카롱(뚱뚱한 마카롱)’ 등으로 불리고 있다.

앞서 한국맥도날드는 지난 21일 ‘양상추 수급 불안정에 따른 쿠폰 제공 안내문’을 통해 “갑작스러운 한파로 양상추 수급이 불안정해 양상추가 평소보다 적게, 혹은 제공이 어려울 수 있다”며 “양상추가 포함된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 매장에서 사용 가능한 무료 음료 쿠폰을 제공한다”고 안내했다. 이후 무료 음료 쿠폰으로 양상추를 대신하는 서비스는 약 한 주째 계속되고 있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강원 지역에서 계속되는 가을 장마와 갑작스런 한파로 양상추 농가에 직접적 영향이 있어 양상추 수급이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조속한 수급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양상추는 냉해를 입어 출하 물량이 줄어든 탓에 가격이 폭등했다. 농산물 유통종합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이달 22일 양상추 1㎏ 도매가격은 4323원으로 지난 12일 1307원 대비 230% 올랐다. 약 10일 만에 3배 이상 뛴 것이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약 300% 폭등했다.
서울신문

- 써브웨이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상추가 다량 들어가는 샐러드와 샌드위치 등을 취급하는 써브웨이도 ‘샐러드 일시 판매 중단 안내문’을 공지했다.

써브웨이는 “일부 매장에서 샐러드 제품의 판매가 한시적으로 중단될 수 있고, 샌드위치에 들어가는 양상추도 정량으로만 제공된다”며 “빠른 시간 내 공급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국내 채소값이 급등한 이유는 지난해보다 빨리 찾아온 한파 영향 탓으로 분석된다. 치커리와 케일 등 추위에 약한 잎채소의 출하량이 급격하게 줄면서 가격이 크게 오른 것이다. 서울에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진건 2004년 이후 17년 만이다.

업계는 국내 농산물 가격 인상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양상추의 경우 생육 기간이 필요한 만큼 공급 불안 현상이 장기화 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추운 날씨가 계속될 경우 맥도날드와 써브웨이는 물론 타 업체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 지난 14일 강원 횡성군 청일면 초현리의 양상추밭에 가을장마의 여파로 무름병이 발생한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