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구라 아들 그리, 23세 어린 동생 생긴 후 근황 "술! 오랜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그리 인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배재련 기자]그리가 음주 인증샷을 찍어 화제다.

27일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인 가수 그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술!! 오랜만!"이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한 장의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그리가 술집에서 셀카로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그리는 벌크업 후 아이돌 뺨치는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 팬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한편 그리는 김구라의 아들로 어린 시절부터 방송 활동을 해오다 브랜뉴뮤직에 합류해 2016년 가수 데뷔, '열아홉', '이불 밖은 위험해', 'HIM', '룩', '봄이 가져가서' 등을 발표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를 통해 소통 중이다.

또 김구라는 교제 중이던 12세 연하 비연예인 여성과 지난해 혼인신고를 하고 결혼 생활을 시작했다. 최근 둘째 출산 소식을 알려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