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보성 "송혜교, 내게 영감 준 인물" (나를 불러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나를 불러줘' 김보성이 시를 쓰는 감성을 보여줬다.

26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음악 토크쇼 ‘나를 불러줘’에서는 의리 외길인생을 걷는 두 번째 의뢰인 김보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보성은 '오 필승 코리아', '손에 손잡고'처럼 신나고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국민 응원송을 원했다.

김보성은 "시국이 시국인지라 다들 살기 팍팍하고 고통 속에 사는 분들이 많다. 희망을 노래했으면 좋겠다. 대한민국 국민 의리송을 바란다. '의리'라는 곡을 발매한 적 있는데 이건 나에 대한 의리고 이번에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을 위한 의리송이 탄생하면 영광이겠다"라고 밝혔다.

김정민은 그동안의 음원 성적을 물었다. 김보성은 "최근에 4곡을 발매했다. '아들에게', '의리', '청춘은 두번 오지 않는다', '의리에 산다'가 있는데 전 곡 음원 수익 전액을 다 기부했다. 음원 성적 결과는 의미 없는 것 같다"라고 털어놓았다. 기부액에 대한 질문에는 "액수로 얘기하긴 그렇고 수백억 된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의리남 김보성은 "의리에 4단계가 있다. 1단계는 우정, 2단계는 정의, 3단계는 나눔, 4단계는 무상무아의 의리다. 철학적이지만 그게 진리여서 재미 없더라도 편집이 안 되고 나갔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배우가 된 이유로는 "대중에게 희망과 감동, 권선징악, 인과응보를 알려드리고 싶었다"라며 남다른 답을 했다.

그런가 하면 영감을 주는 인물을 묻자 "사람을 보다 보면 시상이 떠오른다. 그 사람의 인생이 느껴지고 역사가 보인다. 오늘도 그 사람을 보고 영감을 받았다. 다 써와야 하는데 한 분만 써와서 죄송하다. 김민종, 송혜교 제목도 있는데 오늘은 김정민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직설적인 화법으로 쓰는 산문시다. 제목 김정민. 지은이 김보성. 운명처럼 다가온 제2의 김정민의 전성기. 매일 아침 샤우팅을 외치며 아빠의 의리로 피곤함을 날려보내리. 어느 날 두 살 위 나를 형님이라고 바로 불러준 순수한 터프가이 김정민. 가슴에 사랑이 너무 많아서 힘들었던 시간을 날려보내리. 닮은 듯 안 닮은 듯 그에게서 나를 보네. 가족과의 의리로 오늘 또 달리는 김정민. 가슴으로 응원하으리"라며 시를 읊어 김정민을 뭉클하게 했다.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