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황정음, 둘째 임신후 '♥이영돈'이 선물만 사주나봐..SNS '폭풍업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가수출신 배우 황정음이 둘째 임신 후 편안해진 일상을 공유했다.

26일, 황정음이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황정음은 특유의 상큼한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향해 응시하고 있는 모습. 둘째를 임신해서 그런지 살짝 얼굴에 살도 조금 오른 모습이다.

특히 선물 가득받은 쇼핑백도 드러내며 화려하고 여유로운 일상이 부러움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그간 드문드문 소식을 전한 바 있는 황정음이 둘째 임신 후 한결 표정이 밝아진 모습으로 개인 SNS를 폭풍 업데이트했다.

같은 날 황정은 " "출동"이라며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을 올리기도. 공개된 사진 속에서 황정음은 천진난만한 아이같은 미소를 짓고 있어 행복한 일상을 짐작하게 한다.

팬들도 "언니 웃고 있는 사진 요즘 많이 보니까 좋네요", '임신해도 저 미모 실화냐", "저 쇼핑백은 다 선물받으신 건가? 남편분 최고네" 등 다양하게 반응했다.

지난 2016년 프로 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이들은 이혼 조정 신청까지 갔지만 재결합 했으며, 최근에는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ssu08185@osen.co.kr

[사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