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자골프 고진영 세계랭킹 1위 탈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르다 0.02점차로 제쳐

조선일보

한국 LPGA 투어 33년 만에 통산 200승… 주인공은 고진영 - 고진영(왼쪽)이 24일 부산 LPGA 인터내셔널에서 열린 미국 여자 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연장 접전 끝에 임희정을 제치고 우승을 확정하자 이다연(오른쪽)이 생수병에 담긴 물을 뿌리며 축하하고 있다. 고진영의 우승은 한국 선수의 LPGA 투어 통산 200승째였다.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 불참한 넬리 코르다(미국)를 밀어내고 4개월 만에 세계 랭킹 1위 자리를 되찾았다.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선수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통산 200승을 달성한 고진영(26)이 세계 1위 자리를 탈환했다.



고진영은 26일 발표된 세계여자골프 랭킹에서 평균 랭킹 포인트 9.36점으로 미국의 넬리 코르다(9.34점)를 0.02점 차로 제치고 지난주 2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박인비(33)가 3위 김세영(28)이 4위를 지켰다.

고진영이 세계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2019년 4월 처음 세계 1위에 올랐고, 2019년 7월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약 2년간 세계 1위 자리를 장기 집권하다 코르다에게 내줬다.

고진영은 지난 24일 부산에서 열린 BMW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까지 최근 출전한 7개 대회에서 4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넉 달 만에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조선일보

고진영이 세계 1위에 오른 기간은 모두 113주로 멕시코 출신의 레전드 로레나 오초아(158주)에 이어 둘째로 오랜 기간이다.

올 시즌 LPGA 투어가 두 대회만 남겨 놓은 가운데 고진영과 코르다는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 경쟁에서도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

올해의 선수는 고진영이 1위(176점), 코르다가 2위(161점)를 달리고 있고, 상금왕 경쟁에선 코르다가 1위(197만4657달러), 고진영이 2위(195만6415달러)다.

[민학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