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38만원' 음식 주문한 손님에 '손놈'… 배달기사의 손님 비하 논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배달 기사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한 배달기사가 138만원 어치의 음식을 배달한 사연이 공개되면서 배달 기사가 손님을 비하하는 표현인 '손놈'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늘 138만원짜리 배달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배달기사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파손되거나 분실되면 큰일이 나서 주소 3번 확인했다. '손놈'이랑 통화까지 하면서 전달함"이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수증에는 랍스터, 킹크랩 등 총 138만3000원치의 영수증 내역이 포함됐다. 배달비는 5000원이었다.

이후 A씨가 올린 영수증 내역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되면서 A씨가 사용한 '손놈'이라는 표현이 논란이 됐다.

몇몇 누리꾼들은 "주문한 손님이 뭐라고 했나? 왜 '손놈'이지", "장난이라도 손놈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거 보면 배달기사의 인성이 보인다", "이왕 할거면 공손한 자세로 일하지", "세상 좁은데 저거 손님이 볼 수도 있다는 생각은 안하나", "본인이 배달하겠다고 수락했으면서 왜 멀쩡한 손님을 비하하냐" 등 배달기사의 직업의식을 문제삼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고액의 음식 배달이 흔한 일은 아니니까 커뮤니티에 조심성 없게 표현을 잘못한거 같은데 이렇게 공론화 될 일이냐","뒷담이야 누구나 하는거고 면전에서 예의있게 굴면 되는거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