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과후 설렘’ 4학년 김유연·윤채원·전유은 성장 스토리…열정 가득 ‘가시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과후 설렘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에서 4학년 연습생들의 성장기가 그려졌다.

26일 오후 7시 네이버 NOW.에서는 오는 11월 28일 첫 방송을 알린 MBC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프리퀄 방송인 ‘등교전 망설임’ 7-1화가 공개됐다. 이번 방송에서는 입학 미션 곡으로 ‘가시나’를 선택한 김유연, 윤채원, 전유은 연습생의 성장기가 그려졌다.

세 명의 연습생은 첫 중간평가보다 훨씬 발전한 모습으로 등장해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김유연 연습생은 중간평가 당시, 보컬 트레이너 영지로부터 “너무 안 하는 거 아니야?”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였다. 그러나 그녀는 전유은 연습생과 윤채원 연습생의 도움을 받으며 점차 성장하고, 세 연습생의 빛난 팀워크까지 볼 수 있었다. 물론, 보컬트레이너 영지는 “박자 음정 맞춰서 고마운 거야, 근데 이게 바람직해?”라고 정곡을 찌르며 아직 부족한 김유연 연습생의 실력에 대한 평가를 전하기도 했다.

매일경제

방과후 설렘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에서 4학년 연습생들의 성장기가 그려졌다. 사진=펑키스튜디오


또한 김유연 연습생이 “노래는 정확한 답지가 없는 것 같아서 어렵다”라고 말하자, 보컬트레이너 영지는 그녀만을 위한 “노래의 패턴을 외워라”라는 해결법을 제시하며 신선함을 선사했다. 이에 김유연 연습생은 해당 파트의 패턴을 두 번 듣고 바로 외울 정도로 뛰어난 집중력과 센스를 보였다. 이러한 열정 어린 그녀의 모습에 보컬 트레이너 영지는 “김유연 연습생의 가능성을 본다. 노래가 조금만 더 늘면 무대에서 카메라 잡아먹고, 무대 찢어놓을 것 같다”라며 기쁜 응원을 전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같은 조였던 윤채원 연습생 또한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이 감탄을 자아냈다. 윤채원 연습생은 노래할 때 표정이 부족하거나 감정이 제대로 실리지 않는 등의 이유로 노래할 때 예쁜 모습이 드러나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었다. 그러나 이번 방송에서는 그런 문제점들을 수정해 와서 풍부한 표정 연기를 볼 수 있었다. 이에, 영지 트레이너는 “걱정했던 게 평소에 가만히 있으면 예쁜데, 노래할 때 안 예쁜 거든, 근데 좀 예뻐졌어”라며 그녀를 칭찬해, 앞으로 성장할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처럼 연습이 부족한 모습으로 실망을 전했던 ‘가시나’ 조는 180도 변한 모습으로 트레이너는 물론 보는 시청자들에게까지 김유연, 윤채원, 전유은 연습생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를 내게 했다. 벌써부터 뛰어난 성장을 보인 세 연습생은 과연 본 무대에서 어떤 팀워크부터 섹시한 매력까지 선보여 대중을 사로잡을 것인가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방과후 설렘’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은 매주 화, 금요일 오후 7시에 네이버 NOW.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본 오디션인 ‘방과후 설렘’은 11월 28일 MBC에서 첫 방송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