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치지 않아’ 윤종훈, 봉태규와 형제 케미 “겁나 시끄러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치지 않아’ 윤종훈과 봉태규가 형제 케미를 뽐냈다.

2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해치지 않아’에서는 봉태규가 먼저 폐가하우스를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침을 위해 양배추를 찾던 윤종훈은 먼저 떠난 봉태규에게 전화를 걸어 “태규 형 우리 어제 산 양배추 어디 있어?”라고 물어봤다.

매일경제

‘해치지 않아’ 윤종훈 사진=tvN ‘해치지 않아’ 캡쳐


“몰라”라는 말에 윤종훈은 “(엄기준이)형이 받았다는데?”라고 말했다.

봉태규는 “내가 받았다고? 아일랜드 식탁에 없어? 전혀 기억이 안난다”라고 당황했다. 그러면서 “야 내 선물은 어때?”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윤종훈은 “멋있게 나오지 말라고 해놓고 겁나 시끄러워. 왜 이렇게 바로 앞에서 했어”라며 티격태격 형제 케미를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