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홍반장답게 일어서자"…'갯마을 차차차' 스태프, 김선호 응원글 게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이 새로운 국면을 맞은 가운데,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의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 tvN '갯마을 차차차' 촬영에 함께한 한 스태프는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홍반장 답게 빨리 일어서자~"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업로드 했다.

사진에는 '갯마을 차차차' 촬영 현장에서 찍은 배우들의 모습이 담겼다. '갯마을 차차차'에서 각각 홍두식과 윤혜진 역을 맡은 김선호와 신민아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인증샷을 찍고 있다.

특히 해당 스태프는 사진들과 함께 "김선호 화이팅"이라는 문구를 덧붙였다. 최근 사생활 논란과 이후 쏟아지는 루머성 폭로글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김선호에게 힘을 보태고자 한 것. 이에 팬들은 댓글을 통해 해당 스태프에게 열띤 호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김선호가 낙태를 종용했으며 낙태 후 자신의 흔적을 지워버렸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선호는 소속사 입장문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고, A씨는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며 폭로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날 한 매체는 김선호와 A씨의 지인들의 제보를 바탕으로 두 사람의 첫 만남부터 이별에 이르기까지 타임라인을 재구성, A씨의 폭로글에 12가지 의문점을 제기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