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오후 9시 확진자 1,853명···'위드코로나' 앞두고 2,000명대 찍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보다 682명, 일주일 전보다 365명 ↑

수도권 확진자 1520명으로 전체의 82%

'위드코로나' 기대감에 방역 긴장감 풀어져

서울경제


다음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체계로의 전환을 앞두고 26일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등하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방역 긴장감이 낮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85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 1,171명보다 무려 682명이 늘어난 수치다.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주말·휴일이 지나고 평일 검사 건수를 회복하면서 확진자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일주일 전인 19일 같은 시간대의 1,488명과 비교해도 365명 더 많다. 같은 시간대에 1,80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13일 1,825명 이후 13일 만이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지방 확산세가 주춤한 사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했다. 경기 지역은 전날의 2배 가까이 치솟았고 서울도 700명대를 돌파했다. 인천도 사흘만에 다시 100명대를 넘겼다.

수도권 확진자는 1,520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82%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705명, 경기 690명, 인천 125명, 충남 61명, 경북 42명, 부산 40명, 대구·경남 각 39명, 전북 29명, 충북 26명, 강원 17명, 대전 14명, 울산·제주 각 7명, 전남 6명, 광주 5명, 세종 1명 순이다

위드코로나 전환을 앞두고 방역 긴장감이 풀어진 것도 코로나19 재확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1일부터 방역수칙 완화를 동반하는 일상회복 이행계획이 시행된다는 소식에 지난 주말부터 음식점과 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자가 크게 늘어나기도 했다.

왕해나 기자 haena07@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