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켈시 28점' 도로공사, IBK기업은행 3연패 몰아넣고 시즌 첫 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레오 앞세운 OK, KB 제압하고 3위로 도약

뉴스1

한국도로공사가 켈시의 활약을 앞세워 시즌 첫 승을 거뒀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성=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외국인 선수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의 활약을 앞세워 IBK기업은행을 제압하고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도로공사는 26일 경기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2 25-10 20-25 25-17)로 이겼다.

도로공사는 2연패 뒤에 첫 승(승점 3)을 기록했고, 기업은행은 개막 3연패(승점 0)의 부진에 빠졌다.

도로공사는 블로킹 숫자에서 상대를 12-4로 압도했다. 켈시가 블로킹 2개를 포함해 28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전새얀도 13점을 보탰다.

반면 기업은행은 레베카 라셈(등록명 라셈)이 17점을 기록했지만 팀 공격성공률이 33.56%에 그친 것이 뼈아팠다.

승부처는 1세트였다.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은 에이스 박정아가 부진하자 9-11에서 과감하게 이예림을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결과적으로 이는 적중했다. 19-22로 끌려가던 도로공사는 강한 뒷심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켈시의 오픈과 전새얀의 블로킹으로 추격에 나선 도로공사는 이예림의 디그에 이은 켈시의 결정력으로 균형을 맞췄다.

곧바로 상대 표승주의 공격 범실로 역전에 성공한 도로공사는 배유나의 서브에이스가 터지면서 신바람을 냈다. 결국 도로공사는 켈시의 오픈으로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도 도로공사의 상승세는 이어졌다.

도로공사는 2세트 시작과 함께 6-0까지 점수를 벌리며 상대를 압도했다.

사실상 리시브가 붕괴된 기업은행을 상대로 몰아친 도로공사는 순식간에 18-5까지 달아났다. 도로공사는 박정아의 퀵오픈으로 2번째 세트마저 가져갔다.

기업은행도 안방서 그대로 무너지지 않았다. 3세트 들어 라셈을 활용한 공격으로 반격에 나섰다. 15-13에서 김희진의 오픈과 표승주의 서브에이스로 연속 득점에 성공했고, 상대의 범실을 묶어 23-17까지 앞섰다. 기업은행은 결국 표승주의 퀵오픈으로 3세트를 따냈다.

도로공사는 4세트 5-4에서 이예림, 정대영 켈시 등의 고른 득점을 앞세워 10-4까지 점수를 벌렸다. 이후 라셈, 표승주를 막지 못하며 11-11 동점을 내줬지만 교체로 들어간 박정아의 쳐내기로 리드를 지켰다.

도로공사는 이고은의 절묘한 오픈과 전새얀의 블로킹, 박정아의 백어택을 묶어 16-13까지 앞섰고, 켈시의 서브에이스가 터지며 승기를 잡았다. 도로공사는 매치포인트에서 박정아의 오픈으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뉴스1

OK금융그룹 레오.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산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OK금융그룹이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의 활약에 힘입어 KB손해보험을 3-1(25-15 25-21 15-25 25-23)로 눌렀다.

OK는 2승1패(승점 5)로 6위에서 3위로 도약했다. KB는 1승2패(승점 2)로 6위가 됐다.

레오는 최고 외국인 선수 자리를 놓고 만난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레오는 팀 내 최다인 31득점, 공격성공률 56.25%를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차지환(12점), 조재성(11점) 등 좌우 화력도 큰 힘이 됐다.

반면 KB는 케이타가 혼자 38점을 내며 분전했지만 레프트 홍상혁이 8점(공격성공률 21.05%)에 그쳤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