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 동결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을 마음대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강제 조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최근 곽상도 의원 부자의 재산 중 50억 원을 한도로 하는 추징보전을 청구해 법원이 받아들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대상은 곽 의원 아들 명의 은행 계좌 10개로 알려졌습니다.

법원은 곽 의원이 아들과 공모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행위 등으로 불법적인 재산을 얻어 추징해야 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해당 결정문에는 곽 의원이 지난 2015년 6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대장동 사업에서 법적 분쟁 등을 도와주면 아들을 화천대유에 취업시키고 사업 이익금도 나눠 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는 검찰 측 주장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곽 의원 측은 입장문을 내고 당시 대장동 사업 인허가와 무관한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었다며, 할 수 있는 일이 아님에도 이익금을 나누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추징보전은 범죄로 얻은 것으로 의심되는 수익을 강제로 징수, 즉, 추징하기 위해 피고인들의 유죄가 확정되기 전까지 마음대로 쓰지 못하도록 동결시키는 조치입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