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철민, 폐암 말기 투병 중 근황 "죽을 만큼 아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김철민이 폐암 말기 투병 중 근황을 전했다.

김철민은 26일 자신의 SNS에 "죽을 만큼 아프네요"라는 짤막한 글을 게재했다.

김철민은 2019년 8월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치료해왔으며,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해 통증이 크게 줄었다고 주장했으나 부작용으로 복용을 중단했다.

건강상태를 공개하며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해온 김철민은 "현재 몸 상태로는 항암치료를 더 이상 할 수가 없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잘 버티고 있다."며 회복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박현택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