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카프리오 돈벼락 맞나…투자한 신발회사 IPO, 최대 2조원 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투자한 미국 친환경 운동화 회사 올버즈가 기업공개(IPO)에 나선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회사는 IPO를 통해 20억달러(2조3360억원) 이상의 기업 가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앞서 올버즈는 나스닥 상장을 앞두고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공모가 희망범위를 12~14달러로 제시했다.

올버즈의 공모가가 희망범위 상단인 14달러로 결정될 경우 시가총액은 약 20억달러에 이르게 된다.

지난해 1억달러의 투자를 유치했을 당시 올버즈의 기업가치는 17억달러 였다.

조이 즈윌링거와 뉴질랜드 축구 선수 출신 티머시브라운이 2015년 공동창업한 올버즈는 디카프리오도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투자 규모는 밝히지 않았지만 지난 2018년 8월 트윗을 통해 올버즈 투자 사실을 공개했다.

올버즈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영화배우 애슈턴 쿠처 등이 운동화를 신으면서 유명해졌다. 실제 이 회사의 올해 3분기 매출이 32%나 증가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