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구라 아들 그리, 날이 갈수록 미모에 물오르네…아이돌 준비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신수정 인턴기자] 가수 그리가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일상을 공유했다.

25일 그리는 자신의 SNS에 "너무너무 바빠요"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그리는 니트 카디건과 갈색 바지를 입고 고개를 돌려 카메라를 응시라고 있는 모습이다. 그리의 가을 분위기 물씬 나는 코디와 함께 날렵한 턱선과 크고 또렷한 이목구비가 훈훈한 비주얼을 자아내며 아이돌 같은 면모를 뽐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어머 누구세요", "너무 멋져요", "머리가 너무 잘 어울리네", "잘생김 그 자체", "가면 갈수록 잘생겨지네"등의 댓글을 남기며 그리의 비주얼을 감탄했다.

그리는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로 브랜뉴뮤직에 합류하며 2016년 가수로 데뷔했다. 현재 SBS Biz '머니테크' 진행을 맡고 있으며 최근 김구라가 늦둥이를 품에 안아 그리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