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휘발유값 리터당 1500원대로 떨어진다…유류세 역대 최대 인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4% 성장 빨간불 ◆

매일경제

당정이 유류세를 다음달 12일부터 역대 최대 폭인 20% 인하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유류세 인하는 내년 4월 말까지 6개월간 이뤄진다. 26일 서울시내 한 주유소의 모습. [한주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26일 발표한 유류세 20% 인하 방침에 따라 휘발유 소비자가격이 현재보다 최대 10% 수준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하 자체는 11월 12일부터 이뤄지지만 소비자는 다음달 하순께 유류세 인하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당정은 '물가 대책 관련 당정협의'를 열고 다음달 1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6개월간 휘발유, 경유, LPG부탄에 대한 유류세를 20%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까지 기존 최대 인하폭인 15% 안을 제시했으나 당정협의 과정에서 민주당이 인하율을 20%로 올렸고, 정부가 이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류세가 20% 인하되면 휘발유는 ℓ당 최대 164원 하락한다. 휘발유에는 ℓ당 529원의 교통세와 138원의 주행세, 79원의 교육세 등 유류세 746원에 부가가치세 10%를 더해 총 820원의 세금이 붙는다. 여기에 20% 인하율을 적용하면 ℓ당 세금은 656원으로 164원 내려가게 된다.

실제 가격이 얼마나 내려가는지 살펴보면 10월 셋째주 전국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을 기준으로 봤을 때 1732원에서 1568원으로 10% 가까이 낮아지는 효과가 생긴다.

정부는 ℓ당 10㎞의 연비를 내는 휘발유 차량을 하루 40㎞ 운행했을 때 월 2만원의 유류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방식으로 계산하면 경유 가격 역시 ℓ당 116원 하락하고 판매가격은 전국 평균 1530원에서 1414원으로 7.6% 내려간다. LPG부탄은 ℓ당 40원 하락해 판매가격은 981원에서 941원으로 4.1% 인하되는 효과가 발생한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유류세 인하에 따라 매월 약 0.33%포인트의 물가 하락 효과가 발생하고, 국민의 유류세 부담은 총 2조5000억원 정도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유류세가 인하되더라도 실제 소비자들이 체감할 정도로 기름값이 내려가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정부는 최대한 유류세 인하 효과를 앞당기기 위해 시중 주유소 공급을 서두르고 민관 합동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하는 내용의 유류세 인하 실효성 제고 방안을 다음주 중에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전경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