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상반된 평가 있지만 경제 발전 기틀 마련"…경영계 애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경영계가 26일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애도를 표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26일 "고인의 재임기간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상반된 평가도 있지만, 고인은 가장 성공적인 올림픽 중 하나로 평가되는 '서울올림픽' 개최,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과 옛 소련·중국과의 공식 수교 등 우리나라의 외교적 지위 향상과 국가 경제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고인을 기렸다.

이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에게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별세했다. 2021.10.26 taehun02@newspim.com


대한상공회의소도 노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대한상의는 "고인은 탈냉전 격변기에 중국, 베트남 등 공산권 국가들과의 공식 수교했고, 88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우리나라의 외교적 지평을 넓혔다"면서 "인천국제공항, 경부고속철도 등 국책사업에 적극 나서며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노태우 전 대통령은 6.29선언을 통해 대통령 직선제를 확립하며 자유 민주주의 가치를 되살렸고,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국가의 위상을 드높였다"며 "북방외교를 통해 한국 외교를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자유와 개방에 바탕을 둔 경제정책으로 고속성장을 이끄는 등 국가의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고 논평했다.

전경련은 그러면서 "우리 경제계는 대한민국을 위했던 고인의 마음을 새겨 우리 경제와 국가 발전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wisdo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