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청와대 간 이재명, 전두환이 심은 소나무 보며 “심은 사람이 좀 특이한 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 간 회동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 후보는 26일 약속 장소인 청와대 상춘재 앞에 10여분 먼저 도착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과 이야기를 나눴다. 문 대통령이 녹지원을 가로질러 상춘재 쪽으로 다가오자 이 후보는 “어른이 오시는데 내려가야 한다”고 웃으며 문 대통령 쪽으로 다가가 먼저 인사하고 악수를 건넸다. 두 사람은 “건강 괜찮으시죠”(이 후보) “그동안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문 대통령)라고 하며 첫 인사를 나눴다.

이 후보는 상춘재로 들어가기 전 야외에서 문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한 뒤 “가보로 간직하겠다”며 웃었다. 이 후보는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가 1983년 식목일에 심은 소나무를 보고 “백송도 아주 특이하게 생겼는데 심은 사람이 좀 특이한 분이더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전씨에 대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에게 넥타이를 선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통령을 상징하는 봉황과 무궁화가 새겨진 상자 안에 든 대각선 줄무늬 넥타이 사진과 함께 “뜻밖의 선물에 대통령의 세심한 마음 씀씀이를 느낀다. 마음이 넉넉해진다. 감사하다”는 글을 올렸다.

회동은 차담 형식으로 진행됐다. 함께 식사를 하게 되면 자리가 무거워질 수 있고 과도한 정치적 해석이 뒤따를 수 있어 차를 곁들인 자리로 준비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고위급 참모들이 출석한 데다, 차담 참석자가 많을 경우 문 대통령과 이 후보 간 대화 내용에 대한 전언이 각기 다를 수 있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 이 수석만 회동에 배석했다.

회동은 이 후보가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16일 만이다. 2002년 김대중 당시 대통령과 노무현 당시 새천년민주당 후보가 이틀 만에, 2012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과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후보가 13일 만에 만난 것에 비해 늦어졌다. 청와대는 과도한 해석을 경계했다. 이 수석은 회동 후 브리핑에서 “자연스럽게 이 후보의 스케줄과 저희 스케줄을 맞추다 보니 이렇게 된 것(이날로 날짜를 잡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회동 날짜는 당초 청와대에 대한 국감을 피해 27일로 예상됐으나, 이날 오후부터 이어지는 외교 일정에 집중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 이 후보 모두 시간이 비는 이날 오전으로 정해졌다. 이 수석은 문 대통령과 야권 대선 후보가 회동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후보 선출이 되고 요청이 있으면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대연 기자 hoa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