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팔뚝 부상' 맥컬러스 Jr, 결국 WS 등판 불발…"열심히 응원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엠스플뉴스

랜스 맥컬러스 주니어(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결국 우완 에이스 랜스 맥컬러스 주니어(28)를 월드시리즈에서 기용하지 못하게 됐다.

휴스턴 구단은 10월 26일(이하 한국시간) 맥컬러스 주니어가 월드시리즈에서 투구하지 못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맥컬러스 주니어는 챔피언십시리즈 이후 계속 마운드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

맥컬러스 주니어는 올 시즌 13승 5패 평균자책 3.16을 기록, 휴스턴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 또한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의 주역으로서 투수진에 경험을 전파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1차전에서 6.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된 맥컬러스 주니어는 4차전에서도 4이닝 1실점으로 팀 승리에 있어 디딤돌이 됐다. 그러나 4차전 투구 도중 팔뚝 통증을 느낀 맥컬러스 주니어는 이어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챔피언십시리즈 로스터에서 제외됐다.

상태 회복을 노렸지만 진전이 없었고, 결국 맥컬러스 주니어는 하나의 공도 던지지 못했다. 휴스턴은 마지막까지 주치의와 트레이너의 의견을 들으며 로스터 등록 여부를 고심했지만 끝내 맥컬러스 주니어를 로스터에서 제외했다.

6~8주 진단을 받은 맥컬러스 주니어는 26일 기자회견에서 "마운드로 돌아오지 못하게 됐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맥컬러스 주니어는 "몇 주 안에 재활 절차에 돌입해 부상이 없어지기를 바란다"라며 내년 시즌에는 건강하게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비록 경기에는 나서지 못하지만 맥컬러스 주니어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예정이다. "지난 시리즈에서 내게 도움을 요청한 선수들에게 조언을 했다"라고 밝힌 맥컬러스 주니어는 월드시리즈 기간 더그아웃에 앉아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7일 열리는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휴스턴은 좌완 프람버 발데스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이에 맞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과거 휴스턴에서 뛰었던 찰리 모튼을 투입해 맞불을 놓았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신의 '인생 최고의 순간' [스톡킹 양준혁]
▶박재홍 : '우완 최대어' 문동주vs심준석의 장점은? [베투]
▶'통산 402호 홈런' 최정, KBO 최고의 3루수 등극? [베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