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靑비서실장 "노태우, 국가장 가능하나 절차 필요…논의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립묘지 안장 관련해선 "국민 수용성 등 고려해 정무적 판단 필요"

與 윤영덕 "권력찬탈자·독재자에 국가장 예우 안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6일 사망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 절차와 관련해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이 가능하다"며 "다만 절차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유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이 노 전 대통령이 국가장 대상에 해당하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