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진영 넉달만에 세계 1위 탈환···113주째 왕좌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58주 오초아에 이어 두번째

박인비 3위·김세영 4위 지켜

임희정은 34위로 7계단 점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진영(26)이 4개월 만에 여자골프 왕좌에 다시 앉았다.

고진영은 25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2위보다 한 계단 오른 1위가 됐다. 지난 2019년 7월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약 2년간 세계 1위를 지키다가 넬리 코르다(미국)에게 1위 자리를 내줬던 그는 이달 24일 부산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넘버원’의 지위를 되찾았다.

2019년 4월에 생애 처음으로 세계 1위가 됐던 고진영은 이날 현재까지 총 113주간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로레나 오초아(은퇴·멕시코)의 158주간에 이어 두 번째로 긴 기록이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랭킹이 동결됐던 2020년 3월부터 5월 사이 8주를 제외하면 고진영의 통산 세계 1위 기간은 105주가 된다. 쩡야니(대만)가 109주, 박인비(33)가 106주 동안 세계 1위를 유지한 바 있다.

코르다가 2위로 한 계단 내려갔고 박인비(33)와 김세영(28)이 3위와 4위를 지켰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임희정(21)은 41위에서 34위로 7계단 올랐다.

박민영 기자 my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