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1 국감] 김창룡 경찰청장 "윤석열 장모 부동산 관련 내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최모(75) 씨의 농지법 위반 및 부동산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김창룡 경찰청장은 위법이 발견되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종합감사에서 최 씨 의혹과 관련해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최 씨가 2006년 경기 양평군 공흥리 일대 농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농지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한다. 또 경기 양평 공흥2지구 개발 사업 과정에서 최 씨가 특혜를 입었다고 주장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영개발이 무산된 후 최 씨가 세운 부동산개발회사 ES&D의 제안에 따라 이 사업이 일사천리로 진행됐다는 것. 특히 이 과정에서 토지차익과 개발분양수익이 각각 100억원, 800억원에 달하는 등 최 씨가 이득을 봤다고 주장한다.

김민철·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 씨에 대한 수사를 묻자 김 청장은 "공흥지구 관련해 다양한 의혹이 제기됐고 경찰은 필요한 서류 확보 등을 통해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불법 행위가 있다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김창룡 경찰청장이 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 참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여당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05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김 청장은 검찰과 협의하며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수사와 관련해 경찰과 검찰이 역할 분담했냐'고 묻자 김 청장은 "상호 협의하며 수사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고 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이 이번 수사 관련 검찰과 경찰 간 불협화음을 지적하자 김 청장은 "검찰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통보한 정보를 중심으로 계좌 추적 등 관련 사항을 수사 중"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이어 "경찰은 압수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포렌식 등 필요한 절차를 하고 있다"며 "경제범죄는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글과컴퓨터(한컴)가 가상화폐에 투자한 것과 관련해 한컴 사장 비자금 조성이 목적이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 청장은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고 불법 등 위법성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조사하는 게 타당하다"고 했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