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온난화 덕에 쌀 맛있어·노인 빨리 죽게 해야”…日 아소 망언 모아보니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아소 다로 일본 부총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망언 제조기’라는 오명을 가진 아소 다로 일본 자민당 부총재가 또 다시 리스트에 망언 한 줄을 추가했다.

지지통신, 교토통신 등 현지 언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소 부총재는 중의원 선거 공천과 관련한 연설에서 “홋카이도산(産) 쌀이 지구 온난화 덕분에 맛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는 홋카이도 쌀이 팔리지 않아 골칫거리라고 할 정도였지만 이제는 맛있어졌다”면서 “이것이 농가의 노력 덕분이 아니다. 온도가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온난화라고 하면 부정적인 의미로만 쓰이는데, 이렇게 좋은 일도 있다”면서 “(온난화로 쌀이 맛있어져서) 그것을 수출하고 있다. 이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이 문제가 되자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개별 국회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정부가 일일이 코멘트 하지 않겠다”면서 “이미 전국에 기온 상승에 따른 품질 저하의 영향이 확인되고 있다”며 아소 부총재 발언을 간접적으로 비판하는 등 선을 그었지만, 논란은 일파만파로 퍼졌다.

"오염수 괜찮다" 부터 "노인은 어서 죽게 해야" 까지, 망언 제조

‘망언 제조기’로 불리는 아소 부총재의 망언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 4월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출을 결정해 논란이 일자 “(오염수 방출은) 중국이나 한국이 바다에 방출하고 있는 것과 같다. 그 물을 마셔도 아무렇지도 않다. 해양 방출로 탱크를 늘리는 데 필요한 경비를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가 국내외에서 거센 비난을 받았다.

지난해 1월에는 “일본은 2000년간 하나의 민족”이라는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해당 발언은 아이누족을 별도의 민족으로 명기하는 정부 방침과도 어긋나는 데다, 국수주의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지난해 3월 당시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해지자 “저주받은 올림픽”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지난 6월에는 “일본 인구 100만명 당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미국과 프랑스 등지에 비해 극단적으로 적다”면서 미주 및 유럽에 비해 일본 국민의 의식수준(민도, 民度)이 높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가 역시 국수주의 논란이 일었다.

더 과거로 올라가면, 2018년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김정은이 낡아빠진 비행기로 와 봤자 싱가포르에 오기 전에 추락할 거다“라고 말한 바 있다.

2006년에는 ”대만의 높은 교육 수준은 일본의 식민 지배 덕분“이라고 말했고, 2008년 11월에는 노인 의료비를 언급하며 ”마냥 먹고 마시며 아무것도 하지 않는 사람들의 의료비를 내가 왜 지불해야 하나. 노력해서 건강을 유지하는 사람들이 내는 세금을, 노력하지 않아서 병든 사람이 축내고 있다“고 말했고, 2013년 1월에는 ”노인이 어서 죽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한편 자민당의 주요 파벌 중 하나인 지공회의 회장인 아소 다로 부총재는 명문가 출신으로, 현재 규슈 지방에 본사를 둔 아소그룹을 일궜다. 아베 신조 총리 내각에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기시다 후미오 외무장관과 함께 일본판 국가안전보장위원회(NSC)의 고정 멤버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