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스크 재산 337조 원…하루에 42조 원↑…"가장 큰 폭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1천 달러를 넘으면서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 재산도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천문학적인 수준으로 급증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 순자산은 테슬라 주가 급등에 힘입어 362억 달러(42조2천200억 원) 늘어난 2천890억 달러(337조 원)였습니다.

블룸버그는 "362억 달러 재산 증가는 억만장자 지수 역사상 가장 큰 폭"이라며 "머스크 순자산은 엑손모빌이나 나이키 시장가치보다 크다"고 보도했습니다.

엑손모빌 시총은 오늘(26일) 2천724억 달러(318조 원), 나이키 시장가치는 2천599억 달러(303조 원)였습니다.

블룸버그는 미국 경영데이터 분석기관 에퀼러를 인용해 테슬라 경영 성과에 따른 주식 옵션까지 고려할 경우 머스크 순자산은 2천970억 달러(346조 원)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 중 테슬라에 이어 시총 2위인 도요타의 시장가치 2천820억 달러(329조 원)를 능가하는 수치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기 기자(kimmy123@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